스포츠 >

올해 신한동해오픈 일본 개최…1981년 창설 후 처음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22일 인천 청라지구 베어즈베스트청라GC에서 열린 제35회 신한동해오픈 FR 우승자 제이비크루거가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9.22. (사진=신한금융그룹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22일 인천 청라지구 베어즈베스트청라GC에서 열린 제35회 신한동해오픈 FR 우승자 제이비크루거가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9.22. (사진=신한금융그룹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한국프로골프투어(KPGA) 메이저급 대회인 신한동해오픈이 창설 최초로 해외에서 열린다.

신한금융그룹은 9월10일부터 나흘간 진행될 예정인 제36회 신한동해오픈을 일본 나라현에 위치한 코마 컨트리클럽에서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1981년 재일동포 실업가들이 모국 골프발전과 국제적 선수 육성을 위해 대회를 창설한 이후 해외 개최는 이번이 처음이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해부터 국내 골프대회 최초로 코리안투어, 아시안투어, 일본프로골프투어 공동 주관하에 국제대회로 거듭나는 기틀을 마련했다. 올해 일본 개최를 발판 삼아 아시아를 대표하는 남자프로골프대회로 성장하겠다는 계획이다.

신한동해오픈이 열릴 코마 컨트리클럽은 남아공의 전설적인 골퍼 게리 플레이어가 설계해 1980년 개장한 27홀 회원제 코스다. 2002년 일본 메이저 대회인 일본 PGA챔피언십과 지난 5월 JGTO 간사이오픈를 통해 검증됐다. 故 이희건 신한은행 명예회장이 설립해 직접 운영했던 골프장이기도 하다.

신한금융그룹은 신한동해오픈 국제화와 창립자들의 뜻을 되새기고자 첫 해외 개최 장소를 코마 컨트리클럽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대회 상금은 작년 12억원에서 14억원(우승상금 2억5200만원)으로 2억원(약 16%) 증액됐다. 이는 KPGA 코리안투어 중 제네시스 챔피언십(15억원)에 이은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신한동해오픈 우승자에게는 한국, 일본, 아시아3개 투어 출전권이 한 번에 주어지는 만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아시아 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해 치열한 승부를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매년 신한동해오픈을 찾아주고 성원해주는 국내 고객 여러분과 골프 팬들께 우선 양해를 구한다”며 “이번 대회가 세계를 무대로 경쟁하는 선수들의 기량 향상에 도움이 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으로의 도약을 위한 다양한 해외 브랜드마케팅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보탰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