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디테크게엠베하, 총선 앞두고 선거용 다목적 리무진 'DTV21' 출시

디테크게엠베하, 총선 앞두고 선거용 다목적 리무진 'DTV21' 출시

[파이낸셜뉴스] 4·15 총선을 향한 정치권의 시계가 빨라지면서 관련 산업도 들썩이고 있다.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문기업 디테크게엠베하는 3일 국내 최초로 선거용 다목적 리무진 'DTV21'을 선보였다.

DTV21은 2.3리터 트윈터보 디젤 엔진을 채택해 최고출력 145마력, 최대토크 36.7kg·m의 힘을 발휘한다. 대형 플러쉬 글라스를 통해 탁 트인 개방감은 물론, 통풍 및 환기성까지 높였다. 전동식 스텝발판을 기본으로 장착해 승하차 편의성을 높였다.

높은 전고(2500㎜) 덕분에 실내에서도 머리를 숙일 필요가 없다. 연비는 리터당 10.5km(복합)다. 차선이탈 경고시스템과 차체자세 제어장치, 경사로 밀림 방지 장치, 전자식 제동 보조 장치 등이 적용돼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DTV21은 외부 도청을 원천 차단하는 첨단 음향시스템도 갖췄다. 움직이는 '선거전략 지휘본부'로 활용할 수 있다. 차량 인테리어에 설치된 드레스룸(고정식 옷장)은 후보자의 '디테일 유세'에 안성맞춤이다. 돌발적인 유세 상황에 맞춰 섬세한 패션 연출을 할 수 있게 돕는다.

디테크게엠베하, 총선 앞두고 선거용 다목적 리무진 'DTV21' 출시

캠핑카처럼 편안한 수면을 취할 공간도 넉넉하다. 여기에 빌트인 냉장고를 갖춰 이동 중에도 원기와 체력을 보충할 수 있다. 차량 외부 미세먼지에 자동으로 대응하는 공기청정 기능도 장점이다. 기본 차량은 르노삼성의 '르노 마스터' 13인용 미니버스로 튜닝 자동차로는 이례적으로 르노삼성의 무상보증 3년 애프터서비스가 적용된다.

경쟁 모델 대비 가격 부담이 적다. 현대자동차 쏠라티, 벤츠 스프린터와 스펙이 비슷하지만 가격은 7000만원대로 훨씬 저렴하다. 특히 휠베이스가 비슷한 차종보다 10mm 더 길어 넉넉한 공간을 자랑한다. 차량 측·후면에 홍보물을 부착해 후보자을 더욱 매력적으로 어필할 수 있고 특히 후면엔 광고판 및 디스플레이 장착도 할 수 있다.

디테크게엠베하, 총선 앞두고 선거용 다목적 리무진 'DTV21' 출시


윤종영 디테크게엠베하 기술고문은 "지역민들의 민원을 직접 듣고 소통하는 '움직이는 사무실'로 활용할 수 있다"며 "지방자치단체장들에게도 활용범위가 넓다"고 설명했다.


디테크게엠베하는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내 디테크융합연구소에서 출발한 회사다. 르노삼성의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개조해 공공기관(우정국)과 지방자치단체(부산시)에 납품하면서 사업성을 입증했다. 독일 포르쉐 튜닝사업 국내 독점권을 갖고 있다.

map@fnnews.com 김정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