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손소독제 판매 1만7489%·마스크 9214%↑"…이커머스 주문 '폭주'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신건웅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이커머스의 주문량이 급격히 늘어났다.

위메프는 지난달 31일부터 2일까지 마트(생필품) 카테고리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6배(263%)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같은 기간 전체 거래액도 72% 성장했다.

지난달 첫 주말(1월 3~5일) 대비 마트 카테고리 거래액은 118% 증가했고, 같은 기간 전체 거래액도 34% 늘었다.

마트 카테고리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마스크와 손소독제 같은 생활용품부터 유아동, 식품/건강류가 포함된다.

특히 위생용품 매출이 가장 크게 늘었다. 손소독제 판매는 무려 1만7489% 급증했다. 마스크는 9214%, 제균스프레이는 4699% 증가했다. 방독면과 강아지 마스크까지 등장했다. 방독면은 1만238%, 강아지 마스크는 656% 뛰었다.

식품 판매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 집에서 간단하게 데워먹는 가정간편식(HMR)를 찾는 고객은 1692% 늘었다. 요리를 할 수 있는 모든 식재료와 양념이 한꺼번에 포함된 밀키트도 1496% 매출도 증가했다.

가공 식품의 품목별로는 라면(437%)이 큰 폭으로 증가했고, 즉석밥(195%)과 생수(154%), 쌀(87%)도 성장세가 가팔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불안해진 소비자들이 대형마트나 백화점처럼 사람들이 몰리는 장소 대신 온라인이나 모바일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업계서는 당분간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이커머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지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봤다. 앞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발생한 지난 2015년에도 이커머스 업체들이 급격히 성장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바이러스가 퍼지면서 백화점이나 마트의 대안으로 이커머스가 떠올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