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엄태준 이천시장 “신종 코로나 사태, 마무리될 때까지 최선”

엄태준 이천시장이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에 대한 시의 대응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 News1 김평석 기자
엄태준 이천시장이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에 대한 시의 대응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 News1 김평석 기자

(이천=뉴스1) 김평석 기자 = 엄태준 이천시장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으로 인해 시민들이 많은 걱정과 우려 속에 계실 것”이라며 “이번 사태가 마무리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엄태준 시장은 이날 오후 3시 이천시청 소통큰마당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산 방지 및 대응방안에 대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히며 “이천시는 지난달 20일 감염병 위기단계가 ‘주의’로 격상된 후 감염병 비상방역대책본부를 운영해 왔고, ‘경계’ 단계로 격상된 후 직접 본부장을 맡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며 24시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이천시에는 확진환자, 의심환자는 없지만 메르스 사태를 경험한 보건소 공무원을 중심으로 44명의 1:1 전담대응반을 편성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며 “중국을 다녀온 외국인 근로자를 중점 관리하고 유치원, 어린이집, 병·의원, 마을회관, 경로당 등을 대상으로 예방수칙을 스스로 실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막연한 불안감과 추측성 여론이 형성되는 것을 막기 위해 시 홈페이지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일일 관리현황을 공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엄 시장은 “관내 각종 행사나 모임을 취소 또는 연기하고, 보건소 역량을 감염병 예방에 집중하도록 업무조정을 실시하는 등 정부에서 마련한 대응 매뉴얼 이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민·관·군이 함께 체계적이고 슬기롭게 대처해 어려움을 극복하자”고 당부했다.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차단을 위해 정월대보름 행사, 읍면동 신년인사회, 제3회 도란도란 이천 토크콘서트, 노인일자리 발대식, 평생아카데미 등을 취소했다.


엄 시장은 “모든 시민들이 손 씻기와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에 만전을 기해주시길 바라며, 외국인 근로자가 종사하는 곳에서는 외국인이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이번 사태로 이천시 자영업자와 기업인분들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 지역경제가 침체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이천시에는 인천검역소에서 통보받은 능동감시대상자가 3명 있다. 지난달 29일 유증상자가 발생했지만 검체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돼 격리조치가 해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