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남도,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 위해 대학과 공동 대응

경남도와 도내 9개 대학 관계자들이 지난달 31일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 (경남도 제공) 2020.2.3 © 뉴스1
경남도와 도내 9개 대학 관계자들이 지난달 31일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 (경남도 제공) 2020.2.3 © 뉴스1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경남도와 중국인 유학생들이 재학중인 도내 9개 대학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유입 차단을 위해 공동 대응에 나섰다.

3일 경남도에 따르면 도와 9개 대학은 최근 협의체를 구성한 뒤 지난달 31일 오전 경남도청에서 개최한 긴급 관리대책 회의에서 우한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도 통합교육추진단장 주재로 열린 이번 첫 회의에는 각 대학의 유학생 관리 책임자 9명이 전원 참석했다. 우한폐렴 유입 차단과 방역 등에 상호 긴밀한 비상관리체계를 구축해 공동 대응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우선 각 대학은 개강을 앞두고 생활관에 체온계를 비치해 모든 중국인 유학생 입국자를 대상으로 매일 체온을 측정한다.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관할 보건소 및 질병관리본부에 신고 및 상담토록 했다.

또 도서관 ‧ 학생회관 등 다중이용 학교시설을 중심으로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중국을 경유한 모든 내외국 학생‧교직원에 대한 발열체크 등 예방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또한 학위수여식과 오리엔테이션·입학식 등의 집단 행사는 연기 또는 철회하기로 했다. 행사 개최가 불가피한 경우 온라인으로 대체하거나, 실시하더라도 행사장 내에 체온계·손소독제·마스크 등을 비치해 위생관리 조치를 취하고 있다.


민기식 도 통합교육추진단장은 “국내에서도 확진 환자가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중국인 유학생이 재학 중인 도내 9개 대학과 비상 체제를 구축해, 지역사회 내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철저한 대응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도내에는 가야대 경남과기대, 경남대, 경상대, 인제대, 창신대, 창원대, 한국국제대, 부산장신대 등 9개 대학이 있다. 이들 대학에는 중국인 유학생 800명이 재학 중이며, 최근 중국 체류 후 입국한 중국인 유학생은 22명으로 파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