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가요계, 신종코로나로 흔들...팬쇼케이스·공연 취소 잇따라

[서울=뉴시스] 이달의소녀. (사진 =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제공) 2020.02.03. realpaper7@newsis.com
[서울=뉴시스] 이달의소녀. (사진 =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제공) 2020.02.03. realpaper7@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인한 가요계의 행사 취소가 잇따르고 있다.

3일 가요계에 따르면 그룹 '이달의 소녀'는 5일 팬들을 상대로 열 예정이던 새 미니앨범 '#' 팬쇼케이스를 취소하기로 했다.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쇼케이스는 1000명 이상의 관객이 입장해야하기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영향으로 관객 입장을 최종 취소하게 됐다"고 전했다.

대신 같은 날 오후 3시 열리는 미디어 쇼케이스는 열기로 했다. 블록베리는 "각종 방역 대책을 수립,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김태우. (사진 = P&B엔터테인먼트 제공) 2020.02.03. realpaper7@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우. (사진 = P&B엔터테인먼트 제공) 2020.02.03. realpaper7@newsis.com
그룹 'god' 멤버 겸 솔로가수 김태우는 14, 15일 서강대 메리홀에서 11년 만에 열 예정이던 소극장 콘서트 '솔 풀'을 잠정 연기했다.

김태우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 공연장 내외부 모든 출입 인원의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배치, 열화상 카메라 설치 등 다양한 방법을 준비하고 있었으나 확진자가 늘고 있는 상황에 공연을 강행하는 것은 무리라고 판단했다"면서 "확산 예방 차원에서 공연 잠정 연기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의료진이 3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선별 진료소로 들어가고 있다. 2020.02.03.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의료진이 3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선별 진료소로 들어가고 있다. 2020.02.03. photocdj@newsis.com
올해 2월은 '사상 최고의 컴백 대전'이라는 수식이 붙을 만큼 인기 K팝 아이돌 그룹들의 새 앨범 발매가 잇따라 예정됐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로 인해 앨범 발매 관련 프로모션 등이 차질을 빚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