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진에어, 지난해 영업손실 491억원 적자전환…"NO재팬 영향"

진에어 항공기. (진에어 제공)© 뉴스1
진에어 항공기. (진에어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진에어가 지난해 일본 불매 운동, 홍콩 사태 등 대외악재 영향으로 적자 전환했다. 1년6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국토교통부 제재로 인해 발생한 비효율적 경영환경도 영향을 미쳤다.

진에어는 지난해 연간 경영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9102억원, 영업손실 491억원, 당기순손실 542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9% 줄어들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적자전환했다.

진에어는 경쟁적인 공급 증가 대비 여행 수요 둔화에 따른 수급불균형, 일본 보이콧과 홍콩 사태 등 부정적인 영업환경이 심화됐다고 분석했다.

또 1년6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국토부 경영제재로 인해 신규 취항 및 기재 도입에 제한을 받는 등 비효율적 경영환경도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올해 역시 일본 여행 수요 부진과 공급과 수요 불균형이 지속되고 있다. 여기에 연초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여파가 지속되며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지속될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수익성 중심의 노선 운영 전략 및 해외 판매 비중 확대, 고객 편의성 강화 등으로 실적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조속한 경영 정상화를 위해 국토부와 제재 해제도 지속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