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천안·아산 16번째 신종 코로나 확진자 '가짜뉴스' 유포

천안시 "확진자 없다"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3일 충남 아산과 인근 천안지역에서 16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가짜뉴스가 빠르게 유포돼 시민들의 불안감이 우려되고 있다. 2020.02.03. (사진=뉴시스 독자 제공) photo@newsis.com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3일 충남 아산과 인근 천안지역에서 16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가짜뉴스가 빠르게 유포돼 시민들의 불안감이 우려되고 있다. 2020.02.03. (사진=뉴시스 독자 제공) photo@newsis.com
[천안·아산=뉴시스] 이종익 기자 = 3일 중국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들의 임시생활시설이 있는 충남 아산과 인근 천안지역에서 16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가짜뉴스가 빠르게 유포돼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천안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16번째 확진자가 아산지역 아파트에 살았고 천안아산역과 인근 대형 매장을 다녀왔다 조심하라'는 메시지가 퍼졌다.

해당 메시지에는 '회사 동료가 15번째 확진자랑 같이 식사했다 천안아산이라 조심하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그러나 확인 결과 이같은 메시지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천안시는 이날 오후 공식 트위터와 SNS 등를 통해 해당 메시지가 근거 없는 가짜뉴스임을 긴급히 공지했다.

천안시 관계자는 "해당 메시지가 근거 없는 가짜뉴스"라며 "이 같은 가짜뉴스로 인해 업무가 마비될 정도로 확진자 발생 유무를 묻는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007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