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리빙 >

카지노도 '코로나' 악몽…파라다이스 "中단체관광객 출입 제한"

© News1 유승관 기자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사태에 따른 여파가 여행업과 면세점 등 유통업을 넘어 레저·관광 등 관련 업계 전반으로 확산하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외국인 대상 카지노를 운영하는 '파라다이스 그룹'은 지난달 28일부터 전국 전 사업장에 중국인 단체 관광객에 대한 출입조치를 내렸다. 파라다이스는 서울 그랜드 워커힐과 부산, 인천, 제주지역에서 카지노를 운영하고 있다.

파라다이스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 사태가 확산되면서 적극적인 대응 조치의 일환으로 중국 단체 관광객에 한해 출입제한 조치를 내렸다"며 "파라다이스 전 영업장에 적용되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VIP 고객 위주로 운영되기 때문에 통상 중국인 관광객의 비중은 1%도 채되지 않는다"면서도 "만에 하나 고객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이런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출입제한 조치 기한은 아직 미정이다.
상황에 따라 중국인 관광객 허용일을 다시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중국인 관광객 이외 고객들에 대해서는 별도의 제한은 없지만, 열화상 카메라를 통한 발열 검사 등 강화된 예방 조치를 취하고 있다.

파라다이스 관계자는 "카지노 출입문 모든 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입장하는 모든 고객들을 대상으로 발열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또 모든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