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영상] 황교안 "중국인 '마스크 싹쓸이'에 국민 분개…우리 국민 먼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2.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2.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사태로 마스크 매점매석이 벌어지는 것과 관련 "우리 국민이 먼저 충분히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마스크 대란 공포가 온 국민을 엄습하고 있다"며 "정부가 중국에 지원한 마스크 300만 개에 이어 중국인 관광객 '마스크 싹쓸이', 그리고 해외 반출에 우리 국민은 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마스크는 우리 국민이 먼저 충분히 써야 한다"며 "해외 판매를 자제하고, 외국인 관광객의 구매 수량 및 반출을 엄격히 제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 금지를 발표했지만 한참 늦었다"며 "여전히 부실하고 늑장 대응, 부실 대응이 반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한 폐렴 사태가 멈추기만 기다릴 수 없다"며 "자유한국당이 민생·경제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