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전남 입춘 한파…6일까지 추위 절정

4일 오후 9시부터 5일 오전 3시까지 눈 또는 비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평년보다 포근한 날씨가 지속되던 광주·전남 지역에 겨울 추위가 다시 찾아왔다.

특히 봄의 시작을 알리는 입춘(立春)인 4일부터 오는 6일까지 동장군이 맹위를 떨칠 것으로 보인다.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최저 기온은 화순 영하 8.4도, 순천 황전 영하 8도, 함평·보성 영하 7.9도, 나주 다도 영하 7.5도, 담양·곡성 영하 7.3, 광주 광산구 영하 7.2도 등의 분포를 보이고 있다.

이는 전날 아침 최저 기온 대비 4~6도 가량 떨어진 기온 분포다.

광주를 비롯해 전남 서해안(영광·함평·신안·무안·목포·진도)과 일부 내륙(장성·담양·영암·나주·화순·구례·곡성)에는 이날 오후 9시부터 5일 오전 3시까지 5㎜ 미만의 비 또는 1㎝ 내외의 눈이 내리겠다.

특히 차가운 북서풍이 불면서 6일까지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강풍으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건강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번 추위는 7일 오전까지 이어지다 평년 기온을 회복하면서 점차 누그러지겠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5일 새벽 눈이 내린 이후 빙판길이 예상된다. 교통 안전과 각종 안전 사고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