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시진핑 "우리가 부족했다" 신종코로나 초동대응 실수 인정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중국 공산당 지도부가 중국을 휩쓸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발생에 대한 대처가 미흡했음을 인정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이번 사태가 중국의 통치체제에 대한 주요 시험대"라며 "위기 대처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이들을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3일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에 따르면 시주석은 이날 중국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회 특별회의를 열고 "신종코로나 사태 대응에서 드러난 부족함에 대비하고 국가 비상관리체계를 완비해 대처 능력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직무를 수행하지 못한 사람은 법에 따라 처벌될 것"이라는 경고의 말도 덧붙였다.


시장 감시 강화, 불법 야생동물 시장과 거래에 대한 단호한 단속, 공중 위생 위험의 원천적 통제 등 구체적인 방안도 밝혔다.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코로나가 세계로 확산되면서 각국 정부는 중국에 대해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다. 이같은 상황은 중국 공산주의 시스템의 최정점에 서 있는 시 주석에게 큰 압박이 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