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남도, 중부권 아동학대 대응 전담기관 확충

아산에 충남중부아동보호전문기관 설치…피해 조사·관리 등
[파이낸셜뉴스 홍성=김원준 기자] 충남도는 4일 아산시 용화동 일원에 중부권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충남중부아동보호전문기관이 새롭게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충남도는 지난해 도내 아동학대 피해 사례가 1433건으로 전년대비 8.1% 증가하고, 서북부권 아동학대 사례가 늘어남에 따라 충남중부아동보호전문기관을 추가 설치해 대응력을 높이기로 했다.

충남도는 그동안 △천안시(충남) △논산시(남부) △홍성군(서부)에 각각 아동보호전문기관을 설치하고, 권역별 아동학대 피해 조사와 사례 관리, 아동학대 예방 교육 등을 추진해 왔다.

충남중부아동보호전문기관의 관할지역은 아산·당진시이며 학대 피해아동과 가정의 회복을 돕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전문적인 사례 관리를 수행할 방침이다. 또 지역 내 아동학대 예방 교육과 홍보 활동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조직은 관장, 상담원, 임상심리치료사 등 12명으로 구성했으며 위탁 운영은 사회복지법인 굿네이버스가 맡았다.

아울러 충남도는 아동학대 대응 인프라 확충을 위해 중부아동보호전문기관 개관과 함께 학대피해아동쉼터 2곳을 연내 공주시와 서산시에 확충할 계획이다.

이로써 충남도내에는 아동보호전문기관 4곳, 학대피해아동쉼터 6곳이 설치돼 전국 상위 수준의 대응력을 갖추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태규 충남도 출산보육정책과장은 “포용국가 아동정책의 일환으로 현재 민간에서 담당하는 아동학대 피해 조사 기능이 올해 10월부터 시·군으로 이관된다”며 “충남중부아동보호전문기관은 관할 지자체와 함께 긴밀한 협력관계를 만들고, 변화하는 아동학대 대응체계에 발맞춰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