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BGF리테일, 진천·아산에 마스크 2만개 긴급지원

품절대란이지만…가맹점주 지지 얻어 쾌척
[서울=뉴시스] 편의점 BGF리테일이 중국 우한시에서 온 교민들이 머물고 있는 충북 진천군과 충남 아산시에 마스크 2만개를 긴급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서울=뉴시스] 편의점 BGF리테일이 중국 우한시에서 온 교민들이 머물고 있는 충북 진천군과 충남 아산시에 마스크 2만개를 긴급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중국 우한시에서 온 교민들이 머물고 있는 충북 진천군과 충남 아산시에 마스크 2만개를 긴급 지원한다고 4일 밝혔다. 마스크는 교민들은 물론 임시생활시설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의료진과 관계자, 지역주민에게 전달된다.

지원 규모는 약 5000만원 상당이다. BGF리테일이 조성한 기부금을 통해 마련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진천군과 아산시에 전달된다. 회사는 2015년 협회, 행정안전부와 업무협약을 맺고 전국 30여개 물류거점과 1만4000여개 점포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재난예방 및 긴급구호체계'를 구축했다.


전국적으로 마스크 공급량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지만 가맹점주들의 지지로 성사됐다. 실제 최근 마스크 수요가 폭증하면서 CU 자체적으로도 마스크 발주량이 제한되고 일부 품목은 아예 발주가 정지됐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가맹점주들이 매출의 기회를 포기하면서까지도 지원에 기꺼이 동참해 주셨다"며 "BGF리테일은 앞으로도 CU가맹점주들과 함께 전국 인프라를 기반으로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일에 적극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