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영동군, 상수도 기반시설 대대적 확충···올해 222억원 투입

상수도관로 공사
상수도관로 공사

[영동=뉴시스] 인진연 기자 = 충북 영동군이 맑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상수도 기반시설을 확충한다.

올해 222억여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상수도 급수구역 확장과 상수도 시설 개량·확충, 노후관 교체, 농어촌 생활용수개발, 소규모 수도시설 신설·개량 등을 추진한다.

이 중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을 위한 수도시설 기반 조성에 주력하기로 한 군은 15억원을 들여 갈수기 용수 공급에 어려움을 겪는 영동읍 당곡리 등 3개 마을 7.5㎞ 구간에 지방상수도 확장사업을 진행한다.

마을과 동 떨어져 개인관정으로 생활용수를 자가공급하는 심천면 단전리 등 4개 마을에도 5억원을 들여 2.5㎞ 구간에 맑은 물을 공급한다.

이와 함께 추풍령면 사부·학동리, 용산면 율리 등 4㎞ 구간의 상수도 노후관 교체에도 8억원을 집행한다.

안정적인 생활용수 공급기반을 위해서는 2009년부터 계속사업인 정수장(9000t/일) 증설과 상수관로 27㎞를 설치하는 학산·양산 농어촌생활용수개발사업을 올해 마무리할 계획이다.

배수지(160t/일)와 상수관로 11.9㎞를 설치하는 상촌 농어촌 생활용수개발사업에는 17억9000여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영동산업단지 주변 마을을 대상으로 상수관로 30㎞와 전기·계측제어 설비를 설치하는 지방상수도 확장사업에는 36억 5000여만 원을 들인다.

환경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노후 상수관망 62㎞를 정비하는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에는 307억 원의 사업비 중 85억9000만원을 올해 투입한다.

이외에도 장동리 지방상수도 공급사업(5㎞ 5억6000만원), 공약사업인 학산면 황산리 지방상수도 공급사업(6.7㎞ 15억 원), 마을상수도 대체수원개발(7개 마을 1억4000만원), 지하수 상부 보호공 설치(10개소 8000만원)도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in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