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신분증 제시·발열체크 응대…숙박업소·투숙객에 예방수칙 배포

서울시, 한국어·영어·중국어·일본어로 제작
[서울=뉴시스]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행동수칙. 2020.02.04. (아미지=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행동수칙. 2020.02.04. (아미지=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예방행동수칙 안내문을 제작해 배포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배포한 예방행동수칙은 지난달 30일 진행된 '서울관광 위기관리 태스크포스(TF)' 대책회의에서 논의된 숙박업소와 투숙객 대상 예방대책 내용을 반영한 것이다.

숙박업소 대상 '투숙객 예방행동수칙'은 어권별(한·영·중·일)로 제작됐다. 이용객이 호텔, 도시민박업, 한옥체험업 등 숙박업소에서 투숙 수속을 밟을 때 안내한다.

주요내용은 ▲모든 투숙객은 신분증(여권 등)을 반드시 제시해 주십시오 ▲모든 투숙객은 발열체크에 응해주십시오.

▲모든 투숙객은 외출시 마스크를 착용해 주십시오 ▲모든 투숙객은 손세척 및 개인위생에 만전을 기해 주십시오.

▲모든 투숙객은 발열, 기침, 가래, 오한, 인후통, 호흡곤란 등 증상이 의심되면 외국어 안내가 가능한 1330 또는 120번으로 즉시 전화하셔서 도움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등이다.

신분증 확인은 국내·외 관광객의 신원을 확보하고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조치다.

시는 투숙객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행동수칙을 명함 사이즈로 제작·배포해 항시 소지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지난 1일 서울소재 3성급 이하 관광호텔 264개소를 직접 방문해 휴대용 예방수칙(투숙객용 약 8만장)과 숙박업소 행동지침(종업원용 약 1000장)을 배부하고 예방·대응을 위한 행동요령을 안내했다.


시는 관광정보센터와 관광안내소,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등에서 관광객에게 예방방법을 지속적으로 안내하도록 했다. 또 문화관광해설사와 시 관광협회 회원사를 대상으로 예방수칙을 홍보하고 있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숙박업소와 투숙객 모두 예방행동수칙을 준수하고 의심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해주길 바란다"며 "시민과 관광객의 건강은 물론 관광시장의 조속한 안정화를 위해 시는 가용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여 감염증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