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제56회 대종상 영화제도 신종 코로나 우려로 잠정 연기

[서울=뉴시스]제56회 대종상 영화제 포스터. (사진 =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제공) 2020.02.04.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제56회 대종상 영화제 포스터. (사진 =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 제공) 2020.02.04.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제56회 대종상 영화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확산으로 인해 잠정 연기됐다.

대종상 영화제 조직위원회는 4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공연장을 찾는 관객 여러분들과 아티스트의 안전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기 때문에 영화제를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대종상 영화제는 한국영화 100주년을 기념해 오는 25일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본래 대종상 영화제는 매년 10~11월 열렸다. 그러나 영화제 이후 개봉한 영화들은 다음해 심사 대상으로 넘어가게 된다는 문제점을 바로 잡고자 올해부터 2월 개최로 변경했다.

지난 1월에는 2018년 9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1년 4개월 간 개봉작들을 심사해 본심 후보를 발표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