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나홀로그대' 윤현민 "고성희와 집 5분 거리, 반려견 산책하며 친해져"

넷플릭스 '나홀로 그대' 브이라이브 캡처 © 뉴스1
넷플릭스 '나홀로 그대' 브이라이브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윤현민과 고성희가 완벽 호흡을 뽐냈다.

4일 글로벌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넷플릭스 새 드라마 '나홀로 그대'(극본 류용재/연출 이상엽)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우려로, 제작발표회를 온라인 생중계로 대체해 진행했다.

주인공 윤현민과 고성희의 호흡도 좋았다고. 윤현민은 "만나고 보니 너무 좋은 친구였고, 가까워질 이유가 많았다"면서 "집이 5분 거리였고, 반려견을 키우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어서 금방 친해졌다"라고 했다. 이어 "고성희의 성격도 벽을 쌓는 느낌이 전혀 없더라. 만나자마자 자신의 것을 '오픈'하고 상대를 배려해주는 타입이었다. 금방 친하게 지냈다"고 덧붙였다.

그는 '긍정 에너지가 좋다'는 MC 박경림의 말에 "긍정이 지나칠 때도 있다"고 답하며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를 보여주기도 했다.

고성희는 "내가 작품을 할 때 주변 배우들과 아주 가깝고 친하게 지낸 적이 많지 않았는데, 윤현민 선배는 워낙 분위기 메이커이다"며 "내가 현장에서 침체되어 있을 때도 있었는데 윤현민 선배 때문에 많이 '리프레시'됐다. 강아지 데리고 동네 산책하다가 만나기도 했다. 많이 의지했다"고 화답했다.

이상엽 감독은 "실제로는 다른 성향의 사람이고 연기하는 스타일도 다르다.
윤현민은 정직하고 성실한 스타일에 정확하게 쌓아올리는 스타일인데, 고성희는 자유롭게 흘러가도록 연기한다. 어떻게 어울릴까 싶었는데 막상 만나서 호흡해보니 의외로 둘이 잘 어울려서 다행이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나홀로 그대'는 남모를 아픔을 숨기기 위해 스스로 외톨이가 된 소연과 다정하고 완벽한 인공지능 비서 홀로, 그와 얼굴은 같지만 성격은 정반대인 개발자 난도가 서로를 만나, 사랑할수록 외로워지는 불완전한 로맨스를 그린다. 오는 7일 넷플릭스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