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신종 코로나 여파 충북 중부3군 대학 학위수여식 등 취소

극동대, 강동대, 우석대, 중원대 줄줄이 취소, 연기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진천·음성·괴산=뉴시스] 김재광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여파로 충북 중부(진천·음성·괴산)지역 대학들이 학위 수여식과 신입생 입학식을 줄줄이 취소하거나 연기하고 있다.

음성군에 소재한 극동대학교는 오는 7일 열기로 했던 학위수여식을 취소했다고 4일 밝혔다. 다음 달 2일 입학식과 오늘 19~20일 예정된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은 취소하거나 연기할 예정이다.

음성군 강동대학교도 오는 6일 예정했던 학위 수여식을 취소하고, 학위 증서를 졸업생들에게 우편으로 발송하기로 했다.

신입생 오리엔테이션, 입학식은 우한 폐렴 추이를 지켜본 뒤 개최 여부를 결정한다.

진천군 우석대 진천캠퍼스는 이달 21일 예정된 학위수여식을 취소하고 학위 증서, 기념품을 졸업생들에게 우편으로 발송할 예정이다.
28일 신입생 입학식도 취소하고 오리엔테이션은 학과별로 개최한다.

괴산군 중원대학교는 오는 21일 예정된 졸업식을 취소하고, 학위 대표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약식 세레모니로 대체할 예정이다. 내달 2일 예정된 입학식과 신입생환영회는 취소하거나 연기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ipo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