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블랙독' 라미란x서현진, 대치고 진학부 해피엔딩 맞을까

tvN '블랙독' © 뉴스1
tvN '블랙독'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블랙독' 진학부 4인방은 끝까지 함께 할 수 있을까.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극본 박주연/ 연출 황준혁) 측은 최종회 방송을 앞둔 4일, 진학부의 든든한 버팀목 진학부장 박성순(라미란 분)과 그를 배웅하는 고하늘(서현진 분), 도연우(하준 분), 배명수(이창훈 분)의 모습이 담긴 스틸 컷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고하늘은 제자 황보통(정택현 분)을 통해 또 한 번 성장했다. 자퇴를 만류하는 고하늘에게 황보통은 웹툰 작가가 꿈인 자신에게는 학교 밖에서 배울 것이 많다며 소신을 밝혔다. 고하늘은 고민 끝에 그의 선택을 존중하기로 했다. 1학년 담임이었던 박성순 역시 오랜 시간 쌓여있던 오해를 풀고, 황보통의 앞날을 응원했다.

그렇게 대치고에도 변화가 찾아왔다. 차별 논란을 불러왔던 심화반 동아리는 결국 폐지됐고, 그 대신 수준별 수업과 융합 수업이 개설됐다.

무엇보다 정교사 시험에 다시 도전한 고하늘과 진학부를 떠난 박성순의 소식은 최종회에 대한 궁금증을 한층 고조시켰다. 일 년 동안 딱 버티고 있어 준다고 했던 고하늘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하고 진학부를 떠난 박성순과 위탁시험으로 바뀐 정교사 채용 과정에서 고하늘의 행보에 궁금증을 더했다.

공개된 스틸 컷에는 진학부 4인방의 애틋한 작별 현장이 담겨있다. 헤어짐을 준비하는 진학부의 얼굴에는 아쉬움이 가득하다. 이별의 순간에 애써 담담한 표정을 짓는 고하늘과 박성순은 더욱 애틋함이 크다.

그런가 하면 오랜 시간 함께 해온 시간처럼 학교를 떠나는 박성순을 보며 서운함을 감추지 못하는 도연우와 배명수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박성순 선생님이 돌아올 때까지 진학부에서 버티고 싶다는 고하늘의 바람처럼, 네 사람은 진학부로 함께 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블랙독' 제작진은 "4일 방송되는 최종회에서는 서로에게 도움을 주며 성장하는 진학부의 모습이 가슴 따뜻한 울림을 선사할 것"이라며 "또다시 대치고 정교사 채용 시험 치른 고하늘이 정교사의 꿈을 이루고 학생들 곁에 남았을지, 그리고 진학부의 일원으로 함께 할 수 있을지 마지막까지 놓치지 말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블랙독' 최종희는 4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