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신종 코로나]홍콩 첫 사망자...中 밖 2명으로 늘어

[신종 코로나]홍콩 첫 사망자...中 밖 2명으로 늘어

【베이징=정지우 특파원】홍콩에서 첫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망자가 나왔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4일 보도했다. 이로써 중국 본토 밖 사망자는 필리핀을 포함해 2명으로 늘었다.

SCMP에 따르면 홍콩 병원에서 사망한 39세의 남성은 지난 21일 진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에 방문했다가 이틀 뒤 광저우, 선전을 거쳐 고속철도를 타고 홍콩으로 들어왔다. 고열 등 신종 코로나 감염 증상은 31일부터 나타났다.

그는 홍콩에서 13번째 확진자였다. 지병을 가지고 있었으며 이날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고 SCMP는 전했다. 이 남성과 홍콩 왐포아 지역에서 살고 있던 어머니도 지난 2일 15번째 확진 판정을 받았다. SCMP는 “중국 본토 밖에서 사망자가 2명이 됐다”고 전했다. 지난 2일엔 우한과 홍콩을 거쳐 필리핀으로 들어온 44세 중국 국적의 남성이 필리핀에서 사망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선전만 검문소와 홍콩, 주하이, 마카오를 잇는 강주아오 대교 등 2곳을 제외하고 중국 본토와 연결되는 모든 검문소를 폐쇄하겠다고 밝힌 지 하루 만이다.

홍콩 공공의료 노조가 중국 접경지역의 전면 봉쇄를 주장하며 전면 파업을 예고하자 내놓은 조치였지만 홍콩 의료계는 총파업을 강행했다.

홍콩 보건당국은 성명을 내고 “환자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여겨 파업을 중단하고 업무에 복귀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사망자가 나오면서 홍콩 내 상황은 더 악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추가 감염자도 중국 외부에서 잇달라 확인되고 있다. 중국 매체가 집계한 수치를 보면 중국 밖에서 일본 20명 등 누적 확진환자는 152명이다. 다만 신종 코로나의 2~3차 사람 간 전염이 확인되고 호흡기뿐만 아니라 소변, 대변, 물건 접촉을 통한 전파 가능성도 제기되면서 전 세계적 감염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