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창원시, 신종 코로나에 진동줄다리기·달맞이행사 취소

경남 창원시청 전경.© News1 DB
경남 창원시청 전경.© News1 DB

(경남=뉴스1) 강대한 기자 = 경남 창원시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전염 확산 방지를 위해 '진동줄다리기' 및 '달맞이행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진동줄다리기 및 달맞이행사는 오는 8일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면 동촌냇가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위기단계가 ‘경계’로 격상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늘고 있어 진동민속문화보존회 회장 및 임원들과 긴급회의를 열고 행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황규종 문화관광국장은 “전통적으로 정월대보름에 시민들이 모여 풍년과 다복을 기원하는 축제를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고심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