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명지대, '신종 코로나' 여파로 졸업식 연기·신입생 OT 취소

/사진=명지대학교 제공
/사진=명지대학교 제공

명지대학교(총장 유병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우려로 학부 및 대학원 학위수여식을 연기하고, 신입생·편입생 오리엔테이션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명지대는 오는 18일과 19일로 예정된 2019학년도 전기 대학원 학위수여식 및 학부 학위수여식을 8월로 연기하고 후기 졸업식과 병행해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학위기 및 상장과 부상은 학과 사무실에서 받아갈 수 있도록 조치하고, 여건이 되지 않는 졸업자의 경우 우편으로 송부할 방침이다.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은 최소하고 학교 홈페이지 자료 및 유인물로 대체한다. 편입생 오리엔테이션 또한 온라인 자료 및 유인물로 대체하며, 각 학과별 수강지도는 차후 실시할 예정이다.
신입생 기초학력고사(영어, 수학)는 온라인 시험형태로 변경해 실시할 계획이다.

명지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예방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유병진 총장)를 구성해 비상관리체계를 확립하고 매주 월요일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또 학교 측은 보건의료센터 24시간 응급콜센터를 가동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에 나서고 있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