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文대통령 "의료진 과중한 업무 분담…민간 협업 적극 강구"

"모든 방역 인력 통합·관리…필요한 곳 최우선 지원" "의료원·보건소 분업체계 잘 관리…역량 통합 중요" 박원순 "역학조사관 상호 파견…마스크 정보 공유" 양승조 "정부 차원서 임시생활시설 주변 주민 지원"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 전 참석자들과 차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세균 총리,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문 대통령, 이재명 경기도지사, 양승조 충청남도지사. 2020.02.04.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국무회의 전 참석자들과 차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세균 총리,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문 대통령, 이재명 경기도지사, 양승조 충청남도지사. 2020.02.04.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정부 대응 방향에 관해 "제한된 의료 인력으로 과중된 업무를 분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비공개 발언에서 "(의료진의) 적절한 역할 분담도 필요하다"며 이렇게 주문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이어 "지방의료원, 보건소, 국가지정 입원병상, 병원 등의 분업체계를 잘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감염병이기 때문에 국가가 총력 대응체계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대응하는 것 외에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 질병관리본부와 학회, 민간 전문가, 의료계 등 모든 역량을 모아 가는 게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실제 방역 종사자의 과부하 상태가 지속되는 경우의 관리 방안도 마련돼야 한다"며 "모든 방역 인력을 하나로 통합·관리하면서 가장 필요한 곳에 최우선적으로 지원하고, 민간 전문 인력과의 협업을 적극 강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총력체제를 유지하면서도 국민들이 지나친 불안이나 공포심이 들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며 "민간 전문가들이 정확한 정보를 공유하면서 충분히 논의에 참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업종별, 파급 경로별로 신속히 점검해 선제적으로 조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국무회의에는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광역단체장들도 참석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가 참석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자체의 원활한 대응을 위해 마스크 수급 상황에 대한 정보를 지자체에도 공유할 필요가 있고, 역학조사관의 상호 파견 등 질병관리본부와 시·도 간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마스크 수급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자가격리 불응자 대처를 위한 중앙정부-지자체 간 협조를, 양승조 충남지사는 임시 생활시설 주변 주민에 대한 지원과 진행 중인 아산 방문 캠페인에 중앙정부 차원의 관심을 각각 건의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음성·진천 농산물 판매에 관심을 가져 달라"면서 임시 생활시설 수용에 따른 주민 지원을 함께 건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