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기생충' 봉준호 감독 또 다른 이름 '0000 0001 1679 3891'

국립중앙도서관·영진위 등 기관 모여 ISNI 컨소시엄 구성 2016년부터 시작해 2018년 약 10만건, 2020년 58만건 달해 "올해 목표는 등록 확대 및 국내 창작자 세계에 알리는 것"
[서울=뉴시스]국제표준이름식별자(ISNI) 홈페이지. (ISNI 홈페이지 캡처) 2020.02.04.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국제표준이름식별자(ISNI) 홈페이지. (ISNI 홈페이지 캡처) 2020.02.04.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0000 0001 1679 3891', 소설 토지의 고 (故)박경리 작가 '0000 0000 8119 6148', 전 피겨스케이트 국가대표 김연아 '0000 0000 7342 4948'.

16자리 숫자는 유명 감독과 작가, 스포츠 선수의 또 다른 이름이다. 일명 ISNI(International Standard Name Identifier), 국제 표준 이름 식별자를 뜻한다.

ISNI는 문학, 학술, 음악, 영화, 방송 등 모든 창작과 제작, 실연 분야와 관련된 개인 및 단체 이름에 부여된다. 이를 통해 창작자와 창작물을 식별하도록 한 것이다.

국내에는 2016년 처음 도입됐다. 국립중앙도서관이 각 분야 14개 기관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이 결과 2018년 1월 기준 9만6923건에서 2019년 말 기준 56만여건으로 증가했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는 58만8506건에 달했다. 도입 후 2년 만에 약 10만건, 이후 2년 만에 5.7배가 늘어난 셈이다.

컨소시엄 기관도 기존 12개에서 14개로 늘었다. 국립중앙도서관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한국교육학술정보원, 한국문예학술저작권협회, 한국문학번역원, 한국방송작가협회, 한국복제전송저작권협회, 한국시나리오작가협회, 한국연구재단, 영화진흥위원회, 한국음반산업협회,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한국저작권위원회 등이다.

컨소시엄 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구축해 국내 연구자 및 창작자에 대한 국제적 식별을 강화하고 있다.

[서울=뉴시스]지난달 31일 열린 ISNI(국제표준이름식별자) 컨소시엄 신년회에 참석한 기관 관계자들. (왼쪽부터) 한국시나리오작가협회 방순정 사무국장, 영화진흥위원회 주성충 본부장, 한국교육학술정보원 손대형 연구위원, 한국문학번역원 윤부한 본부장,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이문재 국장,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최희윤 원장, 국립중앙도서관 서혜란 원장, 한국저작권위원회 임원선 위원장, 한국복제전송저작권협회 김종율 이사장,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유기섭 사무총장, 한국연구재단 이경우 실장, 한국음반산업협회 김지환 전무이사, 한국방송작가협회 노슬기
[서울=뉴시스]지난달 31일 열린 ISNI(국제표준이름식별자) 컨소시엄 신년회에 참석한 기관 관계자들. (왼쪽부터) 한국시나리오작가협회 방순정 사무국장, 영화진흥위원회 주성충 본부장, 한국교육학술정보원 손대형 연구위원, 한국문학번역원 윤부한 본부장,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이문재 국장,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최희윤 원장, 국립중앙도서관 서혜란 원장, 한국저작권위원회 임원선 위원장, 한국복제전송저작권협회 김종율 이사장, 한국음악저작권협회 유기섭 사무총장, 한국연구재단 이경우 실장, 한국음반산업협회 김지환 전무이사, 한국방송작가협회 노슬기 사원.

국립중앙도서관 등 14개 ISNI 창작자 관련 단체들은 지난 31일 신년회를 열어 지난해 성과를 되돌아보고 발전 방향을 모색했다.
올해에는 보다 많은 창작자 및 창작물을 등록하고 국가 차원의 연계 활성화를 통해 국내 창작자를 세계에 알리는 데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디지털 환경에서 데이터의 융합과 공유를 위한 창작자 식별의 가치는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ISNI가 그 중심 역할을 할 것이다. K-콘텐츠를 국제적으로 알리고 국내 창작물에 접근하는데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