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원희룡 "신종 코로나 영향 제주경제 '심장마비' 걸릴 수 있다"

긴급현안 회의서 "무사증 중지로 지역경제 어려움 예상된다" "자생단체, 경제·산업계를 망라한 민간공동협력기구 구성하라"
[제주=뉴시스] 강정만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4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 극복을 위한 민간 빅데이터 활용촉구 건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0.02.04 kjm@newsis.com
[제주=뉴시스] 강정만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가 4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위기 극복을 위한 민간 빅데이터 활용촉구 건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0.02.04 kjm@newsis.com
[제주=뉴시스] 강정만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는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당분간 관광객이 줄어들 것에 대비해 자연재난에 준하는 수준의 강력한 지원대책을 세우라"고 지시했다.

원 지사는 이날 도청 삼다홀에서 열린 경제분야 긴급현안 회의를 주재하면서 "무사증 입국 일시 중지 등으로 국내외 관광객 감소에 따라 지역경제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기존의 통계와 예상 문제점, 전망 등을 정밀하게 분석하고 연구할 수 있는 금융·경제 실물경제 전문가들과 함께 대응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며 "도내 자생단체와 기관, 경제·산업계를 망라한 민간공동 경제협력기구를 구성할 것"을 지시했다.

또 "다른 분야의 예산을 감축해서라도 경제분야에 집중해야 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영향으로 제주경제가 심장마비에 걸릴 수 있다. 지나치다 싶을 정도로 상황에 대비하라"고 요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