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북도, 시·군에 행사 자제 요청…“신종 코로나 차단”

4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송하진 도지사 주재로 26개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와 총력대응을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전북도 제공) 2020.2.4 /뉴스1 © News1
4일 전북도청 종합상황실에서 송하진 도지사 주재로 26개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와 총력대응을 위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전북도 제공) 2020.2.4 /뉴스1 © News1

(전주=뉴스1) 이정민 기자 = 전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도내 14개 시·군과 민간단체에 대규모 행사 자제를 요청했다.

도는 4일 각 시·군과 민간단체에 행사 축소·취소·연기를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송하진 지사도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 대응에 나서고 있다.


송 지사는 5일 국가균형발전 선언 제16주년 기념식, 6일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총회, 7일 지방4대협의체 지방분권 촉구대회 등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또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결단식, 다문화교류소통공간 개소식,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 2020년 출정식 등도 불참하기로 했다.

송 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지역 사회에서 조기 종식될 때까지 24시간 상황 대기를 유지하겠다”며 “도민이 불안하지 않고 감염병 전파가 없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