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재갑 장관, 5일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책 논의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2020.1.8/뉴스1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2020.1.8/뉴스1

(세종=뉴스1) 김혜지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오는 5일 오전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산과 노사분규 방지를 위한 노동현안점검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노동현안점검회의는 차관이 주재하던 종전 회의와 달리, 이 장관이 직접 참석하기로 했다. 본부 실국장과 6개 지방청장, 경기와 강원 지청장 등도 참여한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세를 감안했을 때, 노동자 건강보호 문제가 시급해졌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용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총괄 안건을 담당하며, 노사협력정책관실에서 신종 코로나에 관한 노사 동향을 공유할 계획이다.

이 외에 근로감독정책관에서 노동시간 단축 지원 현황을 점검하며, 지청에서는 Δ노사관계 현안사업장 Δ노동시간 단축 현장지원 활동 Δ산재 사망사고 감축 활동 등을 논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