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기술시험원, 경남 진주에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

[파이낸셜뉴스]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은 경남 진주시 상평산단 부지에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유관기관 임직원 및 지역주민 등 약 100여명이 참석했다.

우주부품시험센터는 총 사업비 271억원을 들여 5940㎡부지에 연면적 4149㎡ 규모로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완공됐다. 미(美)항공우주국(NASA)과 유럽우주국(ESA)의 우주환경 시험규격을 충족할 수 있는 첨단 시험장비 30기를 구축한 국내 최초의 우주분야 전문 시험평가시설이 될 전망이다.

세계 우주산업은 2018년 시장규모 2774억 달러를 돌파하고 지난 10년간 약 2배 확대되는 등 지속 성장하고 있다.
정부는 국내 우주산업체 제품개발 경쟁력 확보를 위해 KTL을 사업추진기관으로 지정하고 '우주부품시험시설 구축' 사업을 2016년 9월부터 진행했다. 2018년 4월 착공식을 시작해 이날 개소를 완료했다.

정동희 KTL 원장은 "우주부품시험센터가 우주산업의 최전방에서 우주산업과 지역균형 발전을 견인하고, 국내 우주분야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기술개발과 국산화 지원을 통해 우주강국의 꿈을 실현하는 개척의 길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