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아주대병원 외상센터 이국종 사퇴로 풍전등화?…경기도 조사 착수

아주대병원 외상센터 이국종 사퇴로 풍전등화?…경기도 조사 착수
경찰이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과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진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에 대해 내사에 착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유 원장을 업무방해, 직무유기, 모욕 등으로 지난 17일 경찰청에 고발했다. 사진은 21일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 병원의 모습. 2020.1.21/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아주대병원 외상센터 이국종 사퇴로 풍전등화?…경기도 조사 착수
1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학교 병원에 시험 비행을 하는 닥터헬기가 착륙하고 있다. 현재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에서 운영될 닥터헬기는 경남 사천비행장에서 점검을 마치고 수원비행장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경기도는 오는 20일 야간 훈련 비행 후 운행 전반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판단될 때 21일 오전부터 정식으로 운항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2020.1.19/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그동안 논란의 중심에 선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가 정상화의 기로에 섰다.

경기도가 그동안 의혹수준에서 제기됐던 아주대병원 사태에 5일 현장조사 카드를 내밀며 적극 개입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지난달 13일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이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에 욕설한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권역센터의 응급환자 수용 거부, 중증외상환자 진료방해, 진료거부, 진료기록부 조작 등 아주대병원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불거졌다.

이에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유 의료원장을 업무방해, 직무유기, 모욕 등 혐의로 고발해 현재 경기남부경찰청이 내사에 착수한 상태다.

여기에 경기도까지 아주대병원을 둘러싸고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진상조사에 나서면서 아주대 사태가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아주대병원사태의 중심에 서 있는 이국종 아주대 교수는 지난달 31일 병원측에 권역외상센터장 사퇴서를 제출해 4일자로 수리된 상태다.

이와 관련, 5일부터 7일까지 진행되는 경기도의 조사 결과에 따라 외상센터의 대대적인 수술이 불가피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기도는 이번 현장 조사를 통해 Δ아주대병원의 조직적인 외상환자 진료방해로 인한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의 일시폐쇄(바이패스) 발생 및 당시 응급환자 진료 거부 여부 Δ아주대병원 외상전용 수술실 임의사용 의혹 및 진료기록부 조작 여부 등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밝혀진 내용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이국종 교수는 그동안 아주대병원이 정부로부터 외상센터 건립비로 300억원, 운영비로 연간 60억원을 지원받고도 간호사 인력 충원 및 병상 확보를 해주지 않아 잦은 바이패스 발생으로 외상센터 운영에 어려움을 겪어왔다고 폭로했다.

실제로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에는 100개의 병상이 있는데 바이패스가 수시로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바이패스는 2017년 11건, 이듬해 53건, 지난해 57건으로 매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패스는 병상 부족으로 다른 병원으로 환자를 이송하는 조치다.

이 때문에 바이패스 통보를 받은 중증 외상환자들이 다른 병원을 전전하다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일이 일어났다.

아주대병원 측은 이에 대해 병원 리모델링 등으로 외상센터에 중증환자를 수용할 병상의 여유가 없었다고 해명해왔다.

따라서 조사과정에서 중증 외상 환자 수용 거부 등 바이패스가 고의적으로 이뤄진 것이 드러난다면 행정 제재 및 고발 등의 조치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닥터헬기의 운용여부도 관심사항이다.

권역외상센터는 현재 의료진의 여유가 없다는 이유로 닥터헬기에 탑승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연간 70억원이 투입된 닥터헬기가 세금만 축낸 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이다.

보건복지부와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지난해 9월 본격 운영에 들어간 닥터헬기는 계속 의료진 탑승비율이 떨어져 지난 12월엔 의료진이 1명도 탑승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됐다.

실제로 지난해 1~10월 중증외상환자 이송을 위해 173차례 헬기(닥터헬기, 소방헬기, 기타헬기)가 출동했으며, 이 가운데 의료진이 탑승한 경우는 69.3%인 120건에 달했다.

그러나 독도헬기추락사고로 닥터헬기가 중단된 11월에는 소방헬기 등의 의료진 탑승 비율이 50%(10차례(소방헬기 8차례, 기타헬기 2차례) 중 의료진 탑승 5차례)로 떨어졌다.

이국종 교수가 해외훈련을 떠난 12월에는 전체 출동건수 10건(소방헬기 8건, 기타헬기 2건) 중 의료진이 탑승한 경우는 1건도 없었다.

이 교수는 앞서 지난해 10월18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사실은 이 자리에서 내일이라도 당장 닥터헬기는 고사하고 권역외상센터가 문을 닫아야 할 이유를 대라고 하면 30여 가지를 쏟아낼 수 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었다.


그는 “지난해 간호인력 67명을 충원할 수 있도록 (정부가) 22억원을 지원했는데 절반 정도인 36명만 채용됐다. 나머지 재정지원은 기존 간호 인력들의 임금을 지급하는 데 사용됐다”며 “그것을 막지 못한 죄책감이 있다”고 털어 놓기도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5일부터 7일까지 3일 동안 아주대병원에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조사를 한 뒤 필요하다면 조사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며 “조사과정에서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행정 재재 등 추가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국민세금이 들어간 닥터헬기는 국민세금이 들어간 만큼 계속 운영이 되어야 한다”며 “아주대병원측은 의료진을 탑승시켜 닥터헬기를 정상 운영하면서 개선책을 모색해야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