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코로나19' 소비촉진 앞장선다

[파이낸셜뉴스]삼성이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 경기 활성화를 위해 소비촉진에 앞장선다.

삼성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되살리기 위해 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등 계열사들이 동참해 내수활성화에 나서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우선, 삼성은 전통시장, 화훼농가 등 이번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300억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한다.
삼성 관계자는 "구입한 온누리상품권은 각 사업장의 협력사 등에 지급해 내수 진작으로 이어지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삼성은 졸업식,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되거나 연기돼 타격이 큰 화훼 농가를 위해 '꽃 소비 늘리기'에도 동참하기로 했다. 삼성은 전국 각 사업장의 사무실과 회의실에 꽃 비치를 늘려 근무 분위기도 한층 부드럽게 하고 꽃 소비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