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온누리상품권 300억 구입

소상공인 지원·소비촉진 앞장
SK, 매주 한차례 구내식당 닫아
직원 인근식당 이용 유도하기로

삼성이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 경기 활성화를 위해 소비촉진에 앞장선다. SK도 소비촉진에 참여키로 하는 등 재계의 동참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되살리기 위해 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SDS 등 계열사들이 동참해 내수활성화에 나서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우선 삼성은 전통시장, 화훼농가 등 이번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300억원 규모의 온누리상품권을 구입한다. 삼성 관계자는 "구입한 온누리상품권은 각 사업장의 협력사 등에 지급해 내수진작으로 이어지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삼성은 졸업식,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되거나 연기돼 타격이 큰 화훼 농가를 위해 '꽃 소비 늘리기'에도 동참하기로 했다. 삼성은 전국 각 사업장의 사무실과 회의실에 꽃 비치를 늘려 근무 분위기도 한층 부드럽게 하고 꽃 소비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SK도 국내 소비진작에 동참키로 했다. 최태원 회장은 이날 서울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국내 중소상인을 돕고, 내수진작에 힘을 보태기 위해 일정기간 매주 한차례 구내식당을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SK 측은 "구내식당이 쉬는 날은 구성원들의 인근 식당 이용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실행방안은 각 사업장별 주변 여건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다음 주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