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뉴욕증시, 美소비 실망감에 혼조...다우 0.09% 하락

뉴욕증시, 美소비 실망감에 혼조...다우 0.09% 하락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소매판매 지표 실망감에 혼조세를 나타냈다.

1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5.23(0.09%) 하락하며 2만9398.0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 대비 6.22(0.18%) 오른 3380.16,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9.21(0.20%) 상승한 9731.18에 장을 마감했다.

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사상 최고치 재경신했다. 이번주 S&P 500지수와 다우지수는 각 1.6%와 1% 상승했다. 나스닥 지수는 2.2% 올랐다.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불확실성이 지속한 가운데, 예상보다 부진했던 미국의 소매판매 지표가 증시의 발목을 잡았다.

중국 당국은 지난 13일 코로나19 확진자가 5090명, 사망자가 121명 늘었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6만3851명, 사망자는 1380명을 기록했다. 중국 당국은 중복 등을 이유로 누적 확진자 및 사망자 수를 하향 조정했다.

중국의 코로나19 확진 분류 방식의 변화로 확진자가 급증한 이후 증가 폭이 다소 진정됐다. 다만 중국 당국의 잦은 수치 변경으로 정보의 신뢰성이 떨어진 점은 여전히 불확실성을 키우는 요인이다.

미국의 소매판매 지표는 예상보다 부진했다. 1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3% 증가해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에 부합했다. 하지만 자동차와 휘발유, 음식 서비스 등의 항목들을 제외한 핵심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변화 없음을 기록해 예상보다 부진했던 점은 우려를 샀다.

미국 정부가 개인들의 주식투자를 촉진할 수 있는 감세안을 추진 중이란 소식은 증시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해당 소식에 주요 지수는 장 후반 반등 흐름을 나타냈다.

양호한 기업 실적도 주가를 지지했다. 팩트세트(FactSet) 자료에 따르면 S&P 500대 기업의 77% 이상이 실적을 낸 가운데, 이 중 72% 정도가 시장 예상을 상회하는 실적을 기록했다.

이날 엔비디아는 전분기 실적이 예상을 웃돌면서 주가가 약 7% 올랐다.

이번주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모기업 알파벳은 모두 2% 이상 상승했다. 애플은 1.5% 상승하며 한 주를 마감했다.

mjk@fnnews.com 김미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