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도 클라우드 시장에 도전장..서울 리전 개설

[파이낸셜뉴스] 구글이 국내 클라우드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서울 리전을 오픈하며 후발주자로서 공격 영업에 나선다.

구글 클라우드는 미디어 브리핑을 열고 한국 고객의 긴밀한 지원을 위해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 서울 리전을 개설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릭 하시먼 구글 클라우드 아태지역 총괄(사진)은 "한국은 로봇과 인공지능(AI) 분야에 강점을 지닌 탄탄한 제조 산업과 거대한 게임 시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 선두의 스마트폰 보급률을 자랑하는 디지털 강국"이라며 "구글 클라우드는 고객들이 역동적으로 변화하고 발전하는 한국에서 디지털 서비스를 더욱 원활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GCP 서울 리전을 공식적으로 개설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구글 클라우드는 동급 최고의 보안이 우위점"이라며 "서울리전은 아태지역에서 8번째 리전으로 구글 데이터센터와 달리 GCP만 지원하게 된다. 첨단의 GCP 지원으로 중요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GCP 서울 리전은 개설 단계부터 3개의 영역으로 구성, 구글 클라우드 고객과 파트너가 고가용성 워크로드를 실행하고 데이터를 국내에 저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GCP 서울 리전 개설로 한국에서 비즈니스를 하는 국내 및 글로벌 기업은 데이터 및 애플리케이션 접속 지연시간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승도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커스터머 엔지니어링 총괄은 "GCP는 온프레미스에서 클라우드로 워크로드를 옮겨 손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라고 설명했다.

구글 클라우드의 대표 고객사의 사례발표도 진행됐다.

장수백 삼성전자 AI 서버개발 그룹장 겸 무선사업부 상무는 "빅스비가 세상에 나온지 3년이 되어 간다"라며 "처음부터 클라우드 환경에서 개발된 빅스비는 구글 클라우드가 제공하는 편의성과 확장성에 서버를 구글 클라우드로 이전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구글 클라우드의 장점 중 가장 흥미있었던 부분은 클라우드 스패너로, 빅스비가 여러 지역에 서버가 있다보니 시간차 문제가 발생했는데 스패너는 여러 지역에서 하나의 포인트로 접근할 수 있어 한번의 플레이로 데이터가 동기화 됐다"라며 "빅쿼리는 사용자의 패턴을 수집해 얼마나 많은 사용자가 어떤 기능을 자주, 오래 사용하는지 등의 정보들을 쿼리를 통해 저렴한 비용으로 쉽게 분석해준다"라고 장점을 설명했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