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60%가 "코로나로 취업준비 차질"

잡코리아, 1731명 대상 설문
채용 취소·축소할까 봐 가장 걱정

코로나19 여파로 취업준비에 어려움을 호소하는 취업준비생들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정보를 찾아 볼 수 있는 기업들의 채용설명회가 연기되는가 하면 채용일정을 미루는 기업까지 나오면서 취업준비생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21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신입직 취업준비생 173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가 취업준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취준생의 63.5%가 이번 코로나19가 '취업준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응답했다.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지 않다'는 응답은 36.5%에 불과했다.

코로나19가 취업준비에 미치는 영향으로는(복수응답) '기업들이 채용을 취소하거나 축소할까 우려된다'라는 응답률이 57.3%로 가장 높았고 '기업들의 채용일정 연기로 향후 기업끼리 일정이 겹칠까 우려된다'(47.9%), '좁은 공간에서 치러지는 자격시험 등 응시가 우려된다'(32.6%), '취업박람회 연기 등으로 일자리를 찾을 기회가 줄어들었다'(30.8%) 등의 순이었다.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 중 36.6%는 '지원하려는 기업의 채용일정이 연기된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15.5%는 '아예 지원할 기업의 채용일정이 취소된 적도 있다'고 답해 절반 이상의 취준생이 취업일정에 차질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대학들의 개강이 연기되면서 개강 시즌에 맞춰 캠퍼스에서 채용설명회를 개최하던 기업들의 일정에도 변수가 생기면서 취준생들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잡코리아 조사에서도 취준생의 63.3%가 '지금 같은 시국에서는 오프라인 설명회 보다 온라인 설명회가 더 좋다'고 응답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