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발목 잡힌 한미연합훈련…기약없는 연기

코로나19 확산차단·양국 장병 건강위해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연기" 발표
'코로나19 해결 이후에 재개'로 해석돼

[파이낸셜뉴스] 지역사회로 확산되며 군 내부에까지 침투한 코로나19가 결국 한미연합지휘소 훈련까지 연기시켰다. 전염병으로 인해 한미연합훈련이 연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한미 양국군의 대표적인 훈련까지 연기되며 나머지 연합훈련에도 차질이 빚어질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코로나19, 결국 한미연합훈련 연기시켜
27일 한미연합사령부는 "한국정부가 코로나 19 위기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한미 연합사령부의 전반기 연합지휘소 훈련을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한기 합참의장이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 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 사령관에게 훈련 연기를 제안했고,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필요성에 공감하며 결정됐다.

연합사는 "한미동맹에 대한 주한미군사령부와 한국 합참의 의지는 여전히 철통같이 공고하며 연합훈련을 연기하는 결정은 가볍게 내린 것이 아니다"라며 "이러한 연기결정이 한국 정부의 코로나 19 확산 방지 및 완화계획을 준수하고 지원할 것으로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동맹은 대한민국 방위를 위해 그 어떤 위협에 대해서도 높은 군사적 억제력을 제공하고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합참 공보실장 김준락 대령이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왼쪽은 한미연합사 공보실장 피터스 대령. 2020.02.27.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만 이번에 연기된 상반기 한미연합 지휘소 훈련이 실제로 열리게 될지는 미지수다. 훈련 재개는 '별도의 공지가 있을 때까지'라는 전제를 달았는데 사실상 코로나19의 위험성이 어느 정도 해소됐을 때로 해석된다. 현재로서는 코로나19 비상상황이 4월까지 지속될 것으로 보는 분위기다. 자칫 올해 상반기 훈련을 건너뛸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결정이 다른 훈련에도 영향을 줄 것이냐는 질문에 "지금 예단해서 말씀드리기 제한되는 부분도 있는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미국을 방문중인 정경두 장관은 훈련 취소를 언급했다.

정경두 국방장관은 26일 미 국방대 학생·교직원과의 질의응답에서 코로나19가 준비태세에 주는 영향을 묻는 질문에 "하나의 훈련이나 연습이 취소된다고 군사대비태세가 약화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연합방위태세가 이미 확고하고 발전된 경지에 이르렀기 때문이며 직접 대면하지 않아도 C4I 체계를 통해 대응을 잘 할 수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다만 이에 대해 국방부는 "발언의 취지는 이번 연합연습을 특정한 것이 아니라 어떤 결정이 내려지더라도 대비태세에는 문제가 없다는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칠곡=뉴스1) 공정식 기자 = 경북 칠곡군 왜관읍 캠프캐럴 미군기지에서 미군 병사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6일 오후 장갑과 마스크를 쓴 미군과 부대 보안요원이 출입을 엄격히 통제하고 있다. 2020.2.26/뉴스1
■한미 군 당국 모두 코로나19 비상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불러온 코로나19는 실제로 군에게 적지 않은 위협이 되고 있다. 전·후방을 가리지 않고 병사에서 장교, 군인 가족에 이르기까지 확진자가 나왔다.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9시 30분 기준 군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21명으로 전일 17시 보다 1명이 늘었다. 추가 확진자는 창원지역의 육군 군무원으로 확인됐다. 육군이 14명, 해군 2명(해병 1명 포함), 공군이 5명이다.

주한미군도 코로나19를 비켜가지 못했다.

전일 경북 칠곡의 주한미군 캠프 캐럴에서 23세 병사가 확진판결을 받으며 주한미군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 병사는 지난 21일부터 캠프 캐럴에 머물렀으며 지난 24일에는 대구의 캠프 워커를 방문하기도 했다.

지난 24일에는 주한미군 가족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61세의 여성으로 캠프 워커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한미군은 현재 한반도 위험수준을 '높음'으로 상향조정한 상태다. 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