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아시아나, 미국·유럽노선 대폭 감축



[파이낸셜뉴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미국 노선과 유럽 노선을 대폭 감축키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여객 수요가 급감한 탓이다. 아시아 뿐 아니라 미국, 유럽까지 하늘길이 막히면서 올 상반기 항공사 실적에 큰 충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달 9일부터 다음달 25일까지 주 5회 운항하던 인천∼시애틀 노선을 비롯해 인천∼라스베이거스, 인천∼보스톤, 인천∼댈러스 노선 등 미국 노선 11개 중 4개의 운항을 잠정 중단한다. 하루 2회 운항하던 인천∼로스앤젤레스(LA), 인천∼뉴욕 노선은 하루 1편으로 줄이고,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도 감편에 나선다. 또 주 7회 운항하던 인천∼워싱턴 노선을 포함해 시카고, 애틀란타, 호놀룰루 노선도 내달 25일까지 종전보다 줄여 운영할 예정이다.

유럽 노선 운항도 줄어든다. 주 7회 운항하던 인천∼프랑크푸르트 노선을 비롯해 프라하, 로마, 밀라노, 마드리드, 바르셀로나, 이스탄불 등 7개 노선의 운항이 5일부터 이달 28일까지 중단된다. 이미 운휴 조치한 텔아비브 노선을 포함하면 8개 노선의 운항을 접는 셈이다. 인천∼런던과 인천∼비엔나 노선은 평소의 절반 이하로 줄여 운항한다. 미국 노선(11개)과 유럽 노선(12개)을 통틀어 당분간 변동 없이 운영하는 노선은 인천∼파리(주 7회)와 인천∼암스테르담(주 4회) 노선 2개 뿐이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미주 5개 노선 중 인천∼호놀룰루 노선의 운항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LA와 뉴욕, 시애틀 노선의 운항을 줄이는 방안도 현재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다. 샌프란시스코 노선은 2013년 샌프란시스코공항 착륙 사고에 따른 행정처분으로 4월 14일까지 운항 정지 상태다. 유럽 노선은 인천∼이스탄불과 인천∼로마 노선의 운항을 이달 말까지 중단했으며, 인천∼베네치아 노선은 다음달 15일까지로 중단 기간을 연장했다. 주 5회 운항하던 인천∼파리와 인천∼런던 노선의 경우 종전보다 주 1회씩 운항 편수를 줄여 주 4회씩 운항하기로 했다. 인천∼바르셀로나 노선도 감편했다.
유럽 노선 7개(정기편 기준) 중 프랑크푸르트 노선만 종전대로 운항 중이다. 부정기편인 인천∼리스본 노선은 이달 25일까지 주 1회로 감편 운항하고, 이후에는 다음달 13일까지 운항을 중단하기로 했다.

한편,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한국발 입국을 금지하거나 절차를 강화한 국가·지역은 총 92곳이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