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79.4%는 집단발생.. 신천지 관련이 62.8%


코로나19 확진자의 79.4%는 집단발생과 연관된 것으로 파악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8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전국적으로 79.4%는 집단발생과 연관된 사례로 확인됐다"며 "기타 산발적 발생 사례 또는 조사 분류 중인 사례는 20.6%"라고 밝혔다.

신천지 교회 관련 집단감염은 총 4482명으로 전체 확진자 7134명의 62.8%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 확진자는 6462명으로 전체의 90%를 차지했다. 대구 5381명, 경북 1081명이다.

다른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경기 141명, 서울 120명, 충남 98명, 부산 97명, 경남 83명, 강원 27명, 울산 24명, 대전 18명, 광주 13명, 인천 9명, 전북 7명, 전남 4명, 제주 4명, 세종 3명 등 순이다.

대구 달서구 한마음아파트에서는 총 4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전체 입주민은 140명으로 80명은 진단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고 나머지 14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현재 이 아파트는 코호트격리 중이다.

경기 성남시 분당제생병원에서는 입원환자 4명, 퇴원환자 2명, 종사자 6명, 입원환자의 배우자 1명 등 총 1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가운데 입원·퇴원 중인 환자 등 6명은 모두 동일한 병동에 입원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정 본부장은 "그간의 발생사례를 분석한 결과 의료기관, 사회복지시설, 종교시설 등을 중심으로 집단발병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며 "추가 전파를 막기 위해서는 각 지자체와 해당 시설, 기관 등의 유기적인 협조체계와 예방대책을 강화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각 시설은 자체 감시를 담당할 수 있는 증상신고 담당자를 지정해 종사자와 이용자를 중심으로 발열, 호흡기 증상 등이 있는지 모니터링하고 의심증상 발생 시에는 즉각 신고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