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건강 챙기고 어가 살리고…롯데마트 광어·전복 행사

19~25일 어가 돕기 행사 수출 감소·내수 위축 '이중고'
[서울=뉴시스]롯데마트 '완도 활 전복'
[서울=뉴시스]롯데마트 '완도 활 전복'

[서울=뉴시스] 김정환 기자 = 롯데마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출 급감, 내수 위축 등으로 위기에 내몰린 국내 어가 돕기에 나선다.

롯데마트는 오는 19~25일 광어, 전복 소비 촉진 행사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관세청 수출입 무역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넙치류 수출액은 전년보다 13.3% 감소했다. 특히 전체 수출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대일본 수출액이 19.8%나 줄었다. 여기에 코로나19 창궐로 국내 수요마저 위축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업관측센터 집계로 2월 광어 산지 가격은 2㎏ 원물 기준 ㎏당 8072원으로 지난해 1만388원 대비 22.3% 하락했다.

전복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2월 전복 수출액은 20%가량 감소했다. 산지 가격도 15%가량 하락했다.

롯데마트에서도 2월 광어와 전복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각각 14.8%, 23.9% 하락했다.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소비 심리 지수가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와 비슷한 감소세를 보이는 등 소비 심리가 위축돼 어가의 어려움을 더욱 가중했다.


롯데마트는 이번 행사에서 '국산 활 광어회'(200g)를 9800원, '광어 초밥'(10개)를 6800원, '한 판 전복'(10마리)을 1만4800원, '완도 활 전복(특)'을 4480원에 각각 판매한다.

[서울=뉴시스]롯데마트 국산 활 광어회와 '광어 초밥'
[서울=뉴시스]롯데마트 국산 활 광어회와 '광어 초밥'

특히 '바다의 산삼'으로 통하는 전복의 경우 롯데마트는 2018년부터 완도전복주식회사와 함께 스마트 계류장을 통해 용존 산소량·수온 등을 전자식으로 제어하고, 전용 신선 포장실에서 고객 식탁에 오르기까지 전 과정에 '콜드 체인(Cold-Chain) 시스템'을 운용해 신선함을 유지한다.

롯데마트 이용호 수산팀장은 "어려움을 겪는 광어, 전복 어가를 돕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산지에 적체한 광어 30t, 전복 50t을 준비한 만큼 어가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