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전염병소장 "국가 봉쇄와 같은 공격적 조치 원해"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AID)의 앤서니 파우치 소장이 1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늦추기 위해 14일간의 국가 봉쇄(shutdown)와 같은 공격적 조치를 원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코로나19가 강타한 주인 워싱턴이나 캘리포니아와 같은 곳을 대상으로 한 미국 내 이동 제한조치는 필요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NBC워싱턴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정부 당국자들은 "과민반응한다"는 비판을 받더라도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한다"며 말했다.

그는 행정부에 봉쇄와 같은 조치를 제안했다면서 "나는 미국인들이 지금 나라가 하는 것보다 훨씬 더 크게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모든 사람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