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시 - 동서발전, 예비 창업자 및 창업기업 지원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시가 한국동서발전(주)과 함께 2020년 기업 자율형 창업 프로그램을 통해 예비 창업자와 창업 기업을 지원한다.

16일 울산시에 따르면 기업 자율형 창업 프로그램은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상생협력을 통해 기업의 동반성장을 실현하기 위한 사업이다. 2016년 시작돼 지난해까지 이어진 상생 서포터즈 청년 창업 프로그램 후속이다.

올해는 오는 27일까지 신청을 받아 35개 팀을 선발할 예정이다.

참가 자격은 에너지·발전 분야(전후방 연관 분야) 혹은 울산 주력산업(자동차·조선·화학·환경) 예비 창업자 혹은 초기 창업기업이다.

특히 올해 집중 스타트업 프로그램을 통해 기업이 글로벌 스타트업으로 성장하는 데 필요한 항목을 자유롭게 구성·선택해 지원받도록 할 방침이다.

참여 희망자는 (재)울산테크노파크 기업지원관리시스템으로 신청한다. 상세한 사항은 한국동서발전(주) 및 (재)울산테크노파크 누리집에서 알 수 있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