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 총리 "오늘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유럽 전역 적용"(상보)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3.15/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3.15/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유럽 전역에 대해 16일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유럽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정부는 우선 오늘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적용 대상을 유럽 전역으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전날(15일) 0시부터 프랑스·독일·스페인·영국·네덜란드 등 유럽 5개국에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했다.

정 총리는 "이탈리아의 확진자는 이미 2만명을 넘어섰고, 스페인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며 "독일과 프랑스의 확진자도 가파르게 늘고 있다.
유럽과 교류가 활발한 아프리카도 그 영향에서 벗어나기 어렵다"며 이번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또 "보건복지부와 외교부 등 관계부처에서는 해외유입을 막기 위한 추가 조치가 필요한지 여부를 조속히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부는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전 세계 입국자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