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황교안 "제가 직접 선대위 깃발 들겠다" 김종인 "당 사정 여건 안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6일 "제가 직접 선거대책위에 상임선대위, 총괄 선대위원장으로서 깃발을 들겠다"고 말했다.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려 했으나, 당내 반발 기류로 영입이 좌절되면서 황 대표가 선대위를 이끄는 차선책을 택한 것이란 설명이다.

김종인 전 대표도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가 없음을 밝힌다"며 "통합당의 당내 사정이 도와줄 여건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은 오늘부터 선대위 체제를 구성해 새로 선대위를 구성하게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앞으로 중앙당 시도당은 선거 때까지 비상체제로 운영될 것"이라며 "저 역시 혼신의 힘을 다해 앞장서 뛰겠다"고 다짐했다.

황 대표의 발표 직후 김종인 전 대표는 측근인 최명길 전 의원을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김 전 대표는 "통합당 황교안 대표께도 어제 더 이상의 논의를 끝내자고 이야기했다"며 "통합당 내부 사정이 복잡해지면서 황교안 대표가 여러 명의 선대위원장이 나서는 공동선대위체제를 다시 얘기했고 저는 '그렇다면 굳이 나를 영입하려는 이유가 뭔지를 알 수가 없다. 여러분들이 합심해 잘 하기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김 전 대표는 "통합당의 당내 사정이 도와줄 여건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며 "기대하셨던 분들에게 다시 한번 송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에 대한 공천에 대해 "국가적 망신"이라고 비판했던 김 전 대표의 발언을 놓고 당내 반발이 일었다는 점이 단독 선대위원장 추대의 걸림돌로 작용하면서 결국 양측의 협상도 결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써 황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나선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종로에서 경쟁하는 동시에 당 선대위까지 총괄하는 역할을 맡게됐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