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산청군 올해 재해예방사업 조기추진

산청군 적벽산 급경사지붕괴위험지구 공사현장(산청군 제공)© 뉴스1
산청군 적벽산 급경사지붕괴위험지구 공사현장(산청군 제공)© 뉴스1

(경남=뉴스1) 김대광 기자 = 경남 산청군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 예정된 재해예방사업을 앞당겨 시행한다.

16일 군에 따르면 올해 재해예방사업은 3개 분야 11개 지구로 모두 209억원이 투입된다. 3개 분야는 재해위험개선지구(2곳), 급경사지붕괴위험지구(2곳), 재해위험저수지(5곳), 소규모시설 정비(2곳) 등이다.

군은 재해예방사업 조기추진을 위해 평현일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재해예방사업 조기추진단을 구성, 사업 추진을 위한 설계 용역 등 사전 준비 절차에 들어갔다.
또 조기에 본격적인 공사를 추진해 태풍·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피해가 집중되는 7월 이전 주요 공정을 마무리 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추진단은 오는 6월말까지 지역 내 재해예방사업의 60% 이상을 조기완공 또는 조기집행 할 계획이다.

이창규 안전건설과장은 “군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자연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차질 없이 사업이 추진되도록 힘쓰겠다”며 “신속한 예산집행으로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