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군 내 코로나19 완치자 2명 늘어 총 12명…확진자 38명 유지

201특공여단 장병들이 15일 오후 대구 중구의 학원 밀집지역에서 방역을 위해 학원 건물 내부로 이동하고 있다. 2020.3.15/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201특공여단 장병들이 15일 오후 대구 중구의 학원 밀집지역에서 방역을 위해 학원 건물 내부로 이동하고 있다. 2020.3.15/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군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완치돼 완치 장병이 12명으로 늘어났다.

국방부는 16일 "어제 경기 포천 육군 병사 2명이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으로 군내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현재 군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육군 21명(완치 8명), 해군 1명, 해병 2명, 공군 13명(완치 4명), 국방부 직할부대 1명 등 38명이다.
군내 확진자수는 지난 12일부터 38명을 유지하고 있다.

군은 이날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150여명을 격리 중이다. 보건당국 기준 격리자는 150여명이며, 군 자체기준 예방적 격리자는 2000여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