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부, 유·초·중·고 사상 첫 4월 개학 여부 내일 발표

교육부 "17일 중대본 최종협의 후 결정"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경제상황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3.15.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긴급 경제상황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3.15.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연희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일을 오는 23일에서 추가 연기하는 방안을 17일 발표하기로 했다.

복수의 교육부 관계자는 16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개학연기 관련 안건은 올리지 않기로 했다"면서 "내일(17일) 발표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15일 오후 5시30분 정례브리핑에서 "아직 중대본 차원에서 정식 논의가 되지 않았다"며 "오늘(15일), 내일(16일) 사이 논의를 거쳐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예정보다 하루 더 검토할 시간을 갖기로 한 것이다.

교육부는 개학연기 여부를 이르면 16일, 늦어도 17일 발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두 차례 개학연기 조치에 이어 이번에도 일주일 이상 연기해 4월 개학이 이뤄질 지 여부는 물론 개학을 연기한다면 뒤이은 학사일정도 17일에는 나올 것으로 보인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13일 17개 시도교육감과 영상회의를 열어 추가 개학연기 관련 의견을 수렴한데 이어 지난 14일에는 감염병 예방 전문가들과의 간담회, 교육현장과의 의견수렴을 진행한 바 있다.


개학연기 여부와 발표 일정이 불투명한 상황이 지속되자 지난 주말에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4월6일 개학이 확정됐다는 소문이 퍼지기도 했다.

1학기 중간고사를 폐지하고 여름방학을 2주 이상 유지하며 겨울방학은 1월7일로 순연한다는 구체적인 내용까지 담겼지만 교육부는 "미정"이라며 선을 그어왔다.

질병관리본부와 전문가들은 현 상황에서 학교가 집단감염의 온상이 될 수도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으며 청와대에서도 추가 개학연기 가능성을 시사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