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 22개 공공도서관, 휴관 중 안심도서대출 서비스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지역 공공도서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휴관이 장기화된데 따라 '안심도서대출 서비스'에 들어간다.

16일 시에 따르면 한밭도서관을 비롯해 22개 공공도서관은 도서관 임시 휴관 종료 시까지 최소한의 접촉방식으로 안전하게 도서를 대출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

대전도서관통합회원으로 가입해 도서관 홈페이지나 대표메일로 대출 희망도서를 신청하면, 도서관은 신청자에게 대출가능 여부를 휴대폰 문자로 전송하고, 대출가능 도서는 다음 날 도서관별 지정장소에서 수령할 수 있다.

도서 반납은 무인반납기를 이용해 비대면으로 할 수 있다. 대출일시와 방법은 이용하고자 하는 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한밭도서관에서 운영하는 대전사이버도서관을 통해 전자책 3만5000여 종도 이용할 수 있다. 홈페이지와 모바일애플리케이션을 통해 24시간 무료로 제공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심각 단계 해제 시기를 예측하기 어려워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안심대출 서비스를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