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약국에서 주민번호 도용 마스크 구매 잇따라

다른 사람 명의를 도용해 마스크를 구매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사진은 '오늘자 공적 마스크 판매 완료'라고 적힌 안내문과 마스크 구매방법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는 광주 광산구 한 약국 모습. /뉴스1DB © News1 한산 기자
다른 사람 명의를 도용해 마스크를 구매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사진은 '오늘자 공적 마스크 판매 완료'라고 적힌 안내문과 마스크 구매방법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는 광주 광산구 한 약국 모습. /뉴스1DB © News1 한산 기자

(광주=뉴스1) 한산 기자 = 정부가 주민등록상 출생연도 끝자리를 기준으로 한 '마스크 5부제'를 시행 중인 가운데, 다른 사람 명의를 도용해 마스크를 구매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16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12시50분쯤 남구 주월동 한 약국을 찾은 A씨(57)는 다른 사람이 이미 자신 명의로 공적 마스크를 구입한 사실을 알게 됐다.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게 된 A씨는 자기 명의를 도용한 사람을 조사해 달라고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경찰은 수사관을 무안으로 보내 누군가가 의도적으로 A씨 명의를 도용했는지 아니면 전산입력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200㎞ 이상 떨어진 곳에서 자신의 명의를 도용한 사례도 있다.

지난 9일 50대 여성 B씨는 자신의 출생연도에 맞춰 광주 북구 한 약국에 들렀다가 "중복구매 확인 시스템에 이미 마스크를 구매한 것으로 나와 있다"는 약사 말에 깜짝 놀랐다.

B씨 주민등록번호로 마스크가 판매된 곳은 경북 지역 한 약국이었다.

B씨 역시 광주 북부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중복구매 확인 시스템의 오류가 아니라 명의를 도용했다면 공문서 부정행사죄 등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

정부는 지난 9일부터 출생연도 기준으로 지정 요일에 공적 마스크를 제한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마스크 5부제를 시행하고 있다.

출생연도 끝자리가 1과 6이면 월요일, 2와 7이면 화요일, 3과 8이면 수요일, 4와 9면 목요일, 5와 10이면 금요일에 마스크를 살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