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미래에셋대우, 싱가포르 주식 온라인 매매서비스 오픈

[파이낸셜뉴스] 미래에셋대우는 싱가포르 주식시장 온라인 매매서비스를 오픈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싱가포르 온라인 매매 서비스 도입으로 투자자들은 HTS 또는 모바일트레이딩을 통해 싱가포르 주식을 편리하게 매매할 수 있으며, 수수료도 기존 오프라인 매매 대비 저렴한 0.3%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이번 서비스 오픈에 발맞춰 싱가포르 실시간 시세 무료 혜택을 올해 연말까지 신청 고객 전원에게 제공한다.

이로써 미래에셋대우의 온라인 매매 가능국가는 미국, 중국, 홍콩, 일본, 독일, 영국, 캐나다, 베트남, 인도네시아에 이어 싱가포르까지 총 10개국이 되며, 오프라인 거래 가능 국가를 합친 전체 거래 가능 국가 수는 33개국이다.

김기환 미래에셋대우 VIP솔루션본부장은 “글로벌증시 변동성 확대를 우려하는 상황에서 안정적 수익을 추구하는 인컴형 투자는 더욱 주목받고 있는데 싱가포르 주식시장은 투자자의 인컴투자 포트폴리오에 배당 매력이 높은 싱가포르 리츠를 담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며 “고객의 투자기회 확대와 손쉬운 거래를 위해 싱가포르 주식시장의 온라인 매매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말했다.

한편, 싱가포르 주식시장의 특징으로는 리츠를 꼽을 수 있다.
싱가포르 상장거래 리츠종목은 38개로 전년도 평균 배당수익률은 6%대다. 이는 배당수익률 4% 수준이었던 미국, 일본 리츠 보다 높은 것이다. 시장규모도 싱가포르 리츠 시가총액은 88조원(3월 11일 기준)으로 국내상장 리츠 1.8조원 대비 49배 수준에 해당한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