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 학교에 필터형 면마스크 무상지원 추진…추경 편성

서울교육청 추경 392억 편성 시의회 심의 보통교부금 252억원 등으로 재원 마련해 "마스크, KF80 이상 효과 검증…인당 3개" 정부 특별교부금 140억원은 방역물품에
[서울=뉴시스]6일 전북 임실군 임실읍의 한 어린이집에서 어린이들이 선생님으로부터 마스크 착용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임실군은 관내 어린이집 등 초등학교 미취학 아동(만2세~만6세)을 대상으로 코로나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마스크 1,000개를 긴급 제공했다. (사진=임실군 제공) 2020.03.06.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6일 전북 임실군 임실읍의 한 어린이집에서 어린이들이 선생님으로부터 마스크 착용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임실군은 관내 어린이집 등 초등학교 미취학 아동(만2세~만6세)을 대상으로 코로나 감염병 예방에 필요한 마스크 1,000개를 긴급 제공했다. (사진=임실군 제공) 2020.03.06.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정현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159억원을 들여 학교에 공공 무상마스크 등을 지원한다.

시교육청은 16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392억원의 긴급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고 오는 24일 서울시의회 심의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재원은 보통교부금 252억원, 코로나19 대응으로 편성된 교육부 특별교부금, 국고보조금 목적지정 경비 140억원으로 마련했다.

시교육청은 보통교부금 중 159억원을 들여 유치원, 초·중·고·특수학교에 방역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가운데에는 필터 교체형 면 마스크도 포함된다. 시교육청은 "KF-80 이상의 효과가 검증된 마스크"라고 설명했다.

학생 1명당 마스크 기본 3개, 필터 4장에 추가 여유분 1개를 제공할 방침이다. 여유분은 학교 자율에 맡겨 비축용으로 활용하거나 저소득층 학생에게 지급토록 한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정부가 건강한 사람에게는 면마스크를 권장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긴급히 현물로 조달해 서울 모든 학생에게 일정량을 직접 공공 무상 마스크로 지급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가정을 통한 마스크 공급 자체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학생들을 통한 마스크 공급은 사회적 경로를 통한 마스크 공급을 보완하는 의미를 갖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300명 미만 학교 열화상카메라 구입 8억원, 유치원 에듀케어교실 긴급돌봄 급·간식비 8억원, 초등학교 긴급돌봄 운영 지원비 30억원을 지원한다. 47억은 예비비로 편성한다.

[서울=뉴시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개학이 연기된 10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서울 도봉구에 위치한 돌봄·안전이 취약한 학생의 집을 방문해 맞춤형 꾸러미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제공) 2020.03.10.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개학이 연기된 10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서울 도봉구에 위치한 돌봄·안전이 취약한 학생의 집을 방문해 맞춤형 꾸러미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제공) 2020.03.10.photo@newsis.com
정부에서 코로나19 대응으로 목적을 정해 지원한 특별교부금, 국고보조금 140억원은 학교 방역물품, 열화상카메라 지원에 쓸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지난 13일까지 자체 예비비 총 78억원을 투입해 서울 학교 코로나19 대응을 돕고 있다.
방역물품 구입비 44억원, 학원 및 평생교육시설 방역 지원에 15억5000만원, 유치원 방역 소독 및 긴급돌봄 지원 5억3000만원 등이다.

조 교육감은 이날 오전 11시 발표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우리 교육청에서도 지역사고수습본부를 운영하며 모든 행정력을 동원, 휴업기간 중에도 학생들과 교육공동체를 지켜내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가장 집중해야 할 것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방역체계를 철저히 구축하는 것"이라며 "위기상황이 냉정하고 차분하게 극복될 수 있도록 단결된 마음을 함께 보여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